Seesaw Pictures is a production company based in Seoul, Korea that has expertise in international co-production and distribution in Asia. 


It has produced award-winning features and shorts positioned between film and art. The latest titles include, Pearl of the Desert, which premiered at IDFA 2019 and won awards at prestigious festivals, and Porosity Valley 2: Tricksters' Plot, which was exhibited for Korea Artist Prize and selected for Berlinale 2020. 


Seesaw Pictures is dedicated to challenging the form of cinema and exploring various platforms to meet a wider audience.

시소픽쳐스는 <위로공단>, <목숨>, <길 위에서> 등의 우수한 한국 다큐멘터리의 해외배급을 전담하며 아시아 다큐멘터리 분야에 전문성을 쌓아온 오희정 프로듀서가 설립한 제작사이다. 


최근작인 <사막의 진주>는 2019년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에서 프리미어 후 

명망있는 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MMCA)에서 전시를 진행했던 

<다공성 계곡 2: 트릭스터 플롯>은 2020년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다.


현재, 시소픽쳐스는 영화와 비주얼 아트의 경계를 넘나들며 다양한 플랫폼에서 관객들을 만날 수 있는 장/단편 작품을 제작하고 있으며, 해외(유럽, 북미, 아시아 등) 시장에서의 탄탄한 네트 워크를 기반으로 다큐멘터리 국제공동제작 및 해외배급 분야에서 인정받는 제작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Heejung Oh  CEO/Producer


Heejung Oh worked for a global consulting firm, then she started her career in the film industry as a sales agent for award-winning Asian documentaries. She founded Seesaw Pictures in 2017 and has produced creative documentaries that have strong records both in theatrical release and international festivals. She is working with young and seasoned filmmakers with artistic visions and powerful questions. She is an alumni of Eurodoc and Rotterdam Lab, and has been invited as a mentor and an assessment committee for DOK Leipzig, EBS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 and many more. She believes that her mission as a producer is to create a stimulating and sustainable environment for everyone participating in her films.  

오희정  대표/프로듀서


오희정 프로듀서는 컨설팅 회사에서 한국 대기업의 해외진출 프로젝트와 유럽연합의 유럽 기업 아시아 진출 프로젝트를 담당했다이후 해외배급사에서 국내외다수의 영화제에서 수상한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해외배급을 전담했다. 2017년 시소픽쳐스를 설립한 후, 해외 영화제 뿐만 아니라 극장 개봉에서 큰 성과를 거둔 크리에이티브 다큐멘터리를 제작해왔다. 현재, 예술적 비전을 가지고 강렬한 질문을 던지는 다양한 감독들과 작업하고 있다. 유럽 프로듀서 조합인 유로독(Eurodoc)과 로테르담랩(Rotterdam Lab)에 참여했으며, 독라이프치히영화제(DOK Leipzig)의 평가 위원, EBS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글로벌피칭아카데미의 멘토로 초청된 바 있다.  프로듀서로서 함께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을 위해 지속 가능하면서도 활력있는 제작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고 있다.  


Sarah Kang  Producer

Sarah Kang studied filmmaking and graphic design. She produced a feature fiction film Behind the Dark Night (2017) which won the award for the best Korean Feature Film at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She worked at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s the Head of Market and the project manager of Jeonju Cinema Project which produced award-winning films such as Winter’s Night (2018), Isadora’s Children (2019). As joining Seesaw Pictures, she has been working as an associate producer for various films. Now, she is working with emerging directors on films that give women and minorities a voice. She is an alumni of IDFAcademy 2019 and has participated DOK Co-pro Market 2019. 

강사라  프로듀서


영화연출과 시각디자인을 전공했고, 2017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장편극영화 <어둔 밤>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프로젝트마켓 팀장과 세계적인 작품들을 공동제작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의 프로젝트 매니저로 근무하며 <겨울밤에>,  <이사도라의 아이들> 등 세계적인 작품들의 제작에 참여했다. 

시소픽쳐스에 합류하면서, 협력 프로듀서로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의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2019년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진행하는 아카데미(IDFAcadmey)에 한국인 최초로 선정되었으며, 독라이프치히영화제 코프로마켓(DOK Co-pro Market)에 참여한 바 있다. 현재, 촉망받는 신인 감독들과함께 <퀴어 마이 프렌즈>,  <양양>, <아예나>, <해적판 미래>를 프로듀싱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