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ESAW PICTURES is a boutique production and sales company based in Seoul, Korea with a slate of award-winning films. We have expertise in international co-production and believe in true collaboration. 


The latest titles include, Pearl of the Desert (IDFA 2019), and Porosity Valley 2: Tricksters’ Plot (Berlinale 2020), Queer My Friends (Hotdocs 2022). As a sales company, we have latest titles: The One Who Runs Away Is the Ghost was selected for IDFA 2021, About Love was awarded from many festivals including Sheffield Doc/Fest and was broadcast on POV, and acquired by MUBI worldwide. We love working with young and seasoned filmmakers with artistic visions and powerful questions. SEESAW PICTURES is dedicated to challenging the form of cinema and exploring various platforms to meet a wider audience.

시소픽쳐스는 해외 시장에서의 탄탄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다큐멘터리 국제공동제작 및 아시아 다큐멘터리 해외배급에 전문성을 갖고 있다. 제작 작품으로 <사막의 진주> IDFA 2019, <다공성 계곡 2: 트릭스터 플롯> Berlinale 2020, <드래곤 우먼> Vision du Réel 2022, <퀴어 마이 프렌즈> Hot Docs 2022 등이 있으며, 해외 배급 작품은 친유안 레이 감독의 <THE ONE WHO RUNS AWAY IS THE GHOST> IDFA 2021, 임흥순 감독의 <좋은 빛, 좋은 공기> Ji.hlava IDFF 2021 등이 있다.


Heejung Oh  Founder/Producer


Heejung Oh is the founder/producer at Seesaw Pictures, a boutique production and sales company in Seoul with a slate of award-winning films. She has produced documentary and fiction films that have strong records both in theatrical release and international festivals such as Berlinale, IDFA, CPH:DOX, and many more. She is working with young and established filmmakers with artistic visions and powerful questions. She is specialised in international co-production and an alumna of Eurodoc, Rotterdam Lab, and Berlinale Talents.

오희정  대표/프로듀서


오희정 프로듀서는 해외 영화제 뿐만 아니라 극장 개봉에서 성과를 거둔 크리에이티브 다큐멘터리를 제작해왔다. 2017년에 설립된 시소픽쳐스는 해외 시장에서의 탄탄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다큐멘터리 국제공동제작 및 아시아 다큐멘터리 해외배급에 전문성을 갖고 있다. 제작 작품으로 <사막의 진주> (IDFA 2019), <드래곤 우먼> (Vision du Réel 2022), <퀴어 마이 프렌즈> (Hot Docs 2022) 등이 있으며, 해외 배급 작품은 친유안 레이 감독의 <THE ONE WHO RUNS AWAY IS THE GHOST> (IDFA 2021), 아차나 파드케 감독의 <ABOUT LOVE> (Sheffield Doc/Fest 2019), 임흥순 감독의 <좋은 빛, 좋은 공기> (BIFF 2020) 등이 있다. 시소픽쳐스는 예술적 비전을 가지고 강렬한 질문을 던지는 다양한 감독들과 작업하고 있다. 오희정 프로듀서는 Eurodoc, Rotterdam Lab, Berlinale Talents에 선발되었으며, DOK Leipzig, Sheffield Doc/Fest의 평가 위원, EIDF 글로벌피칭아카데미의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프로듀서로서 함께 영화를 만드는 사람들을 위해 안전하고도 활력있는 제작환경을 지속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Sarah Kang  Producer


Sarah Kang studied filmmaking and graphic design. She produced a feature fiction film Behind the Dark Night (2017) which won the award for the best Korean Feature Film at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She worked at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s the Head of Market and the project manager of Jeonju Cinema Project which produced award-winning films such as Winter’s Night (2018), Isadora’s Children (2019). As joining Seesaw Pictures, she has been working as an associate producer for various films. Now, she is working with emerging directors on films that give women and minorities a voice. She is an alumni of IDFAcademy 2019 and has participated DOK Co-pro Market 2019. 

강사라  프로듀서


영화연출과 시각디자인을 전공했고, 2017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한 장편극영화 <어둔 밤>에 프로듀서로 참여했다.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프로젝트마켓 팀장과 세계적인 작품들을 공동제작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의 프로젝트 매니저로 근무하며 <겨울밤에>,  <이사도라의 아이들> 등 세계적인 작품들의 제작에 참여했다. 

시소픽쳐스에 합류하면서, 협력 프로듀서로 픽션과 논픽션의 경계를 넘나드는 다양한 작품의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2019년 암스테르담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에서 진행하는 아카데미(IDFAcadmey)에 한국인 최초로 선정되었으며, 독라이프치히영화제 코프로마켓(DOK Co-pro Market)에 참여한 바 있다. 현재, 촉망받는 신인 감독들과함께 <퀴어 마이 프렌즈>,  <양양>, <아예나>, <해적판 미래>를 프로듀싱하고 있다. 


Chae Yu  Production Manager


Chae Yu is a filmmaker based in Seoul, Korea. Her films <MENTHOL> and <HYDROPHONE BUTTERFLY> has been presented at Image Forum Tokyo as part of the East Asian Experimental Competition. Her latest film <ZOEA> has been shown in multiple festivals including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and Seoul International ALT Cinema & Media Festival. Chae has been collaborating with Seesaw Pictures on multiple projects and is in charge of creative production.

유채정  프로덕션 매니저


서울에서 영화영상학을 전공했다. 연출작 <MENTHOL>, <HYDROPHONE BUTTERFLY>는 도쿄 이미지포럼에 소개되었으며, 극 단편 <조에아>로 서울독립영화제, 네마프 등에서 국내 관객들과 만났다. 그동안 시소픽쳐스와 다양한 프로젝트로 협력해왔으며, 크리에이티브 프로덕션을 담당한다.    


SJ Lee  Sales Manager


SJ Lee has worked in various parts of the art and culture industry from art museum to film festival, after studying History of Art and Philosophy in London, UK. Throughout her studies and work experience, she developed her interest for film as a more democratic and public medium of art. After working at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s program team, she joined Seesaw Pictures with an aim of introducing films with strong voices to a wider audience.  

이승주  세일즈 매니저


영국 런던에서 미술사와 철학을 전공한 뒤 미술관부터 공공 미술 프로젝트, 영화제까지 문화 예술계의 다양한 부문에서 일했다. 학업과 일을 통해 보다 대중적이고 민주적인 예술 매체로서 영화에 대한 관심을 키웠다.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램팀에서 선정작 수급 담당으로 근무한 후 강한 목소리를 가진 작품들을 더 많은 관객들에게 소개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소픽쳐스에 합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