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 / represented by SEESAW


FACTORY COMPLEX 

by Heung-soon Im


South Korea | 95’ | 2015


A poetic reflection on the meaning of work through the stories of marginalized female laborers in Asia. The drastic economic development in South Korea once surprised the rest of the world. However, behind of it was an oppression the marginalized female laborers had to endure. The film invites us to the lives of the working class women engaged in the textile industry of the 1960s, all the way through the stories of flight attendants, cashiers, and non-regular workers of today. The form of labor seems to change its appearance but the essence of a bread-and-butter question remains still. The film ends up in Cambodia, where we encounter the repetition of the history of labor that took place in Korea. 


2015 Venice Biennale | Silver Lion

2015 Shanghai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Documentary Competition

2015 Montreal World Film Festival | Documentaries of the World

2014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Wide Angle: Documentary Competition

위로공단

임흥순 감독


한국 I 95' I 2015

 

한국의 급격한 경제 발전은 한 때 세계를 놀라게 했지만, 그 찬란한 발전 뒤에는 억압을 견뎌야 했던 여성 노동자들이 있었다. 이 영화는 1960년대 섬유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 계급 여성, 승무원, 출납원 등과 같은 비정규직 여성들의 삶으로 우리를 초대한다. 노동의 형태는 바뀌어가고 있지만, 그 본질적인 문제는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 있다. 영화는 한국에서 일어난 노동의 역사가 캄보디아에서 반복되는 모습을 보여주며 끝이 난다.


2015 베니스 비엔날레 미술전 은사자상

2015 상하이국제영화제 경쟁부문

2015 몬트리올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오브 월드 부문 초청

2014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NON-FICTION DIARY 

by Yoonsuk Jung


Korean I 93' I 2013


In 1994 Korea, notorious serial killers were caught. They had killed 6 people, and made one of the hostages to participate in the murders by force. They even ate the corpse before they burned them off. These unforgettable killers were called JIJON Clan and Koreans still remember them as the most infamous criminals in history. JIJON Clan was finally sentenced to death. About 20 years have passed, the film interviews people that were involved with the JIJON Clan; detectives, death penalty executor, and a nun who stayed with them till their death. From their testimony, the film looks back at the mid 90's society and finds out the true meaning of crime, eventually revealing the 'real' killer beneath this. 


2014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Forum, NET-PAC Award

2014 Sitges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 Best Feature Length Non-Fiction Film, Noves Visions 

2013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Mecenat Award

논픽션 다이어리

정윤석 감독


한국 I 93' I 2013

 

1994년, 한국에서 악명 높은 연쇄 살인범들이 체포되었다. 그들은 6명을 살해했고, 인질 중 한 명을 살인에 강제로 가담시켰으며, 시체를 먹는 등, 세간을 놀라게 한 잔혹한 범죄 행위를 일삼았다. 이들은 '지존파'라고 불리는 조직의 사람들이었고, 한국 사람들은 그들을 역사상 가장 악명 높은 범죄자로 기억하고 있다.

지존파가 사형 선고를 받은지 20년이 지난 후, 영화 <논 픽션 다이어리>는 지존파와 관련된 사람들을 인터뷰한다. 형사, 사형 집행자, 그리고 그들이 죽기 전까지 옆을 지켰던 수녀. 그들의 증언을 통해, 영화는 90년대 중반의 사회를 되돌아보고, 그 시절 일어났던 성수대교 붕괴사건과 삼풍백화점 참사를 함께 다루며 '진짜' 살인자가 무엇인지에 대해 고찰한다.


2014 베를린국제영화제 | 넷팩상 

2014 시체스국제영화제 | 최우수작품상

2013 부산국제영화제에서 | 비프메세나상



WEEKENDS 

by Dong-ha Lee


South Korea | 98' | 2016


G-Voice is the one and only gay men's choir in South Korea. They are all amateur singers, but their passion paves its way to the 10th anniversary. With the big concert only a few days ahead, they are invited to perform at the very first gay wedding in Korea, where members are assaulted with fecal water by a homophobic group. However, 'give up' is not in G-Voice's dictionary, they keep singing for equality and against all kinds of discrimination. Will G-Voice's 10th anniversary concert succeed? This glossy music documentary sheds light on the gay men's hardhip and joy in Korean society. 


2016 Berli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Panorama

2016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Wide Angle

Outfest LA | Vancouver Queer FF | HongKong LG FF | Cinema Queer IFF | Queer Screen FF | Reel Pride Gay & Lesbian FF | PRIDE PICTURES e. V. | Queer FF Bremen | 

TWIST Seattle Queer FF | QUEER-STREIFEN REGENSBURG | Queerstreifen | QUEERSICHT 

켄즈 

이동하 감독


한국 I 98' I 2016

 

한국의 유일한 게이 남성 합창단 G-Voice. 그들은 아마추어 가수이지만 열정만으로 10주년을 맞이했다. 빅 콘서트를 며칠 앞두고, 그들은 한국 최초의 동성 결혼 결혼식에 초청된다. 하지만 그곳에서 그들은 호모포비아 단체에 의해 배설물 테러를 당한다. 그러나 G-Voice에는 포기란 없다! 그들은 모든 종류의 차별에 반대하며 노래를 계속한다. G-Voice의 10주년 기념 콘서트는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2016 베를린국제영화제 | 파노라마

2016 부산국제영화제 | 와이드앵글


RYEOHAENG

by Heungsoon IM


South Korea I 86' I 2017

 

A group of women climbs a summer mountain situated in South Korea. They are refugees who have settled into South Korean society after fleeing from North Korea. For them, climbing the mountains has been an unavoidable journey for survival - a matter of life and death. 


2017 Buche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2017 DMZ International Documentary Film Festival

2018 Florence Korea Film Fest



려행

임흥순 감독


한국 I 86' I 2017

 

한 무리의 여성들이 남한의 산을 기어 오른다. 그들은 탈북하여 한국 사회에 정착한 난민들이다. 그들에게 '산을 오르는 것'은 생존을 위한 피할 수 없는 여정이다. 삶과 죽음의 문제인 것이다. 


2017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관객상

2017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2018 피렌체한국영화제 

THE HOSPICE 

by Chang-jae Lee


South Korea | 99’/54’ | 2014


The film follows the very last days of the terminal patients and their families. And the moment of last breathing. This film is set in a hospice located outskirts of Seoul, where terminal patients who cannot find any more hope come to finalize their lives. On average, a patient spends his or her last 21 days in the hospice, trying to make the most out of what remains of life and preparing for a peaceful death. Some succeed in spending quality time with their beloved, but others keep struggling against the reality of their imminent death. The film invites the audiences to the hospice and offers a unique opportunity to observe the patients and how they deal with the end of their lives. 

 

2014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 Wide Angle


목숨 

이창재 감독


한국 I 99'/54' I 2014

 

남은 시간 평균 21일. 삶의 끝에서 잠시 머물며 이별을 준비하는 곳, 호스피스. 누군가의 아버지, 어머니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마지막을 준비한다. 사십 대 가장 박수명, 두 아들의 엄마 김정자, 수학 선생님 박진우 할아버지와 쪽방촌 외톨이 신창열이 이곳에 있다. 이들이 두고 떠나야 하는 것은 사랑하는 가족, 어렵게 장만한 집, 따끈한 짜장면 한 그릇과 시원한 막걸리 한 모금.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죽음 앞에서야 진심으로 사랑하며 마치 처음인 듯 뜨겁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슬픈데 웃음도 나고 겁나는데 따뜻하기도 하고, 가족이 생각나고 하루가 소중해지고 괜히 반성하게 되는 시간. 죽음을 통해 보게 되는 살아있다는 것의 기적. 세상 무엇보다 소중한 ‘목숨’을 만난다.


2014 부산국제영화제 | 와이드 앵글



ON THE ROAD

by Changjae Lee


Korean I 104' I 2013

 

Baekheung-am Temple, a bhikkhunī (Buddhist nun) temple which opens only twice a year, is famous for its conservatism and principles. Access to this temple is prohibited and so is picture-taking. Although it was difficult to get the permission for shooting, it unlatched the latch by itself after I was officially exiled four times. Monk Sunwoo who lost her parents when she was three years old and grew up in the temple asks herself if this way is what she chose and what it means to her. Monk Sangwook chose to become a Buddhist priest before she became a professor. Her old sick mother constantly visits her to change her mind. Old master of seventy years old, who has trained for 40 years, self-examines her severely asking if she has lived properly.


2012 Jeonju International Film Festival Korean Competition

2012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2013 London Korean Film Festival 

길 위에서

이창재 감독


한국 I 104' I 2013

 

대중에게 일년에 두 번 밖에 열리지 않는 비구니 사원 '백흥암'은 보수주의로 유명하다. 이 절에 대한 일반인의 접근은 금지되어 있으며 사진 촬영도 엄격하게 제한된다. 3세 때 부모님을 잃고, 백흥암에서 자란 '선우'는 자신의 선택과 그 의미에 대해서 스스로에게 질문한다. 교수가 될 수 있었지만 비구니가 되기로 선택한 '상욱'. 그녀의 늙은 어머니는 그녀의 마음을 바꾸기 위해 끊임없이 백흥암을 방문한다.


2012 전주국제영화제 | 국내경쟁

2012 서울독립영화제

2013 런던한국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