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OSITY VALLEY 2: TRICKSTER'S PLOT by Ayoung Kim


2019 | Two Channel Video | 23'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young Kim’s speculative fiction Porosity Valley 2: Tricksters’ Plot combines migration of. Different layers occurring globally and the pseudo-myths of. Mongolia and associates them with the influx of Yemen refugees seeking shelter on Jeju Island. 


Korea Artist Prize is a prestigious art award and exhibition of Korea co-hosted by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nd the SBS Foundation. It aims to support those artists who have explored and attested to the potential of contemporary Korean art. Since 2012 until today, Korea Artist Prize has presented visions by fostering discourses in the contemporary art scene. 


Ayoung Kim has shown her interest in and explorations of the migrations, transfers, crossings, supranationality, and locality taking place at a global level. Central among her recent pieces is Porosity Valley: Tricksters’ Plot (2019), a follow-up to her 2017 video work Porosity Valley: Portable Holes. Focusing on Asia as a region and Mongolia in particular, she combines her artistic interests with Mongolian folklore, exemplified by its beliefs concerning rocks and the land. As she juxtaposes stories from geology with the migration process and way of life for Yemeni refugees on Jeju Island - which has emerged as a pressing issue in South Korea - she addresses the journey of migration in a multi-layered approach. In so doing, the artist raises new questions that cut across the areas of history and the present.

김아영 작가는 전지구적으로 일어나는 여러 층위의 이주(移住)를 몽골의 유사신화와 접목시키고, 특히 제주도 예멘 난민의 이주와 중첩시켜 사변적 픽션의 형태로 완성한 신작 ≪다공성 계곡2: 트릭스터 플롯을 선보인다.


≪올해의 작가상은 한국 현대미술의 가능성과 창의적 역량을 보여주는 작가들을 선정하고 후원하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과 SBS문화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미술시상제도이자 전시이다. 2012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현대미술의 새로운 흐름과 담론을 만들어내는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한국 현대미술의 비전을 제시해 왔다. 


LASH by Yoonsuk Jung


2018 | Two Channel Video | 22'

Ilmin Museum, Korea


Jung Yoonsuk (b. 1981) has actively worked cutting across the border between video and movie after studying plastic arts and documentary film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and its graduate school. He has laid out narratives on socio-political issues, such as the publicness of the nation and society, the neo-liberal economic system, and the red complex through concrete events in contemporary Korean history like the case of the Jijon Family (a Korean gang) as well as the lives of individuals that he has documented like the Bamseom Pirates band. He has also brought his private feelings toward some problematic situations to the arena of public opinion couched in the language of art and film.


This exhibition, Lash, is the second solo show he has held in 10 years. All the facets of his new work Lash will be made public during this event. The places and objects he has chosen for this exhibition include a mannequin factory and a sex doll factory as well as those who work there. The exhibition and his new work of the same title shine a light on mannequins and sex dolls which are human in form but have the passivity and body proportions men cannot attain as well as on a process of delicate yet intensive labor to manufacture them.


The exhibition title Lash was derived from an ornament that makes a human-shaped thing look more like a man. However, this ornament to make a thing look more natural turns out to be an element that makes the thing look most artificial. This exhibition consists of photographs and installations anchored in interviews and images gleaned from scenes of human shapes that appear grotesque and unfamiliar but are produced and abandoned in our surroundings. This exhibition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ponder humanity and humanness through bizarre images of our time.

정윤석(b. 1981)은 한국예술종합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조형예술과 다큐멘터리를 전공하고 영상작업과 영화의 경계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는 지존파사건 같은 구체적인 사건이나 밴드 밤섬해적단처럼 그가 주목한 개인의 삶을 통해 국가와 사회의 공공성, 신자유주의 경제체제, 레드 콤플렉스 등 사회정치적 문제의식에 대해 이야기해왔다. 또한 눈앞의 문제적 상황 앞에서 특유의 예리함과 세밀함으로 촉발된 사적 정서를 미술과 영화를 언어 삼아 공론화 해왔다. 그는 다큐멘터리 영화, 영상작업, 설치, 사진 등 다양한 작업 형식을 취하면서 이 각기 다른 매체들이 어떻게 다른 감각의 지평을 제시할 수 있을지에 대한 실험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이번 전시 《눈썹》은 작가가 10년만에 갖는 두 번째 개인전으로, 그간 여러 전시에서 파편적으로 선보였던 신작 <눈썹>의 전체가 공개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가 택한 구체적인 장소와 대상은 마네킹 공장과 섹스돌 공장, 그리고 그 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이다. 전시와 동명의 신작 <눈썹>은 인간의 형태를 띠고 있지만 인간이 가질 수 없는 비율과 스스로 움직일 수 없다는 수동성을 가진 마네킹과 섹스돌, 그리고 그것을 만드는 섬세하고 강도 높은 노동의 과정에 초점을 맞춘다.


전시의 제목 ‘눈썹’은 인간 형상을 띤 사물들을 보다 인간답게 보이도록 붙이는 장식물에서 착안한 것이다. 그러나 자연스러워 보이기 위해 섬세한 노력을 기울인 부분은 결국 이들을 가장 인위적으로 보이게 하는 요소가 된다. 《눈썹》은 낯설고 그로테스크하지만 사실 우리 주변에서 매일 일어나고 있는, 사람의 형상이 제조되고 폐기되는 풍경에서 수집한 이미지와 인터뷰, 거기에서 파생된 사진과 설치 작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전시는 동시대가 가진 기괴한 이미지를 통해 인간과 인간다움에 대해 사유해볼 기회가 될 것이다.